본문 바로가기

순성안내|

흥인지문구간

HOME 순성안내 흥인지문구간

지도

축약지도

지도
  • 흥인지문 ~ 장충체육관
  • 총길이: 1.8km / 소요시간: 약 1시간
  • 난이도 ★☆☆☆☆
구간별 이미지

흥인지문구간

구간 : 흥인지문 ~ 장충체육관
거리 : 1.8km
소요시간 : 약 1시간


흥인지문에서 광희문을 지나 장충체육관까지 이어지는 구간이다. 흥인지문 일대는 도성 안에서 가장 지대가 낮아 성 안의 물이 이곳으로 흘러들어

수문(오간수문·이간수문)으로 빠져 나갔고, 하도감· 염초청·훈련원 등의 군사시설도 밀집했다. 대한제국 시기에는 전차개설로, 일제강점기에는 도로 건설과 경성운동장 건설 등으로, 해방 후에는 도로 확장과 주택 건설 등으로 인해 흥인지문에서 장충동에 이르는 성벽 대부분이 철거·훼손되었다. 현재 이간수문은 원 위치에 정비되어 있고, 하도감 유구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안으로 이전되어 전시 중이다. 주변의 동대문디자인플라자·동대문시장·평화시장·방산시장 등에서는 쇼핑도 즐길 수 있다.


■ 24시간 개방


 광희문에서 장충체육관 방면으로 가는 길은 민가 지역이니 조용히 걷는 배려가 필요하다.


 흥인지문-오간수문 터-이간수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옛 동대문운동장 터)-동대문역사관-광희문-백구 컴퓨터 크리닝-천주교 신당동교회-장충체육관

진입지점 교통편 안내

구간 주요지점

  • 흥인지문(興仁之門)

    흥인지문(興仁之門)
    <보물 제1호> 한양도성의 동대문이다. 현재의 흥인지문은 고종 6년(1869)에 다시 지은 것이다. 조선 후기 건축의 특징이 잘 드러나 있어 보물 제1호로 지정되었다. 서울의 지세는 서쪽이 높고 동쪽이 낮기 때문에 군사적으로는 동대문이 가장 취약하였다. 동대문 바깥쪽으로 옹성을 하나 더 쌓은 것은 이 때문이다. 1907년 좌우 성벽이 헐려 지금과 같은 모습이 되었다.

  • 동대문시장

    동대문시장
    1905년에 우리나라 최초 민영(民營) 도시 상설시장으로 개장한 광장시장에서 기원하였다. 한국전쟁 이후 동대문 일대의 상권은 광장시장을 기점으로 계속 동쪽으로 확장되어 현재는 청계천 물길을 따라 광장시장 · 방산시장 · 동대문종합시장 · 평화시장 등이 늘어서 있다. 이 거대한 시장 지역은 세계적인 의류, 패션산업의 중심지이다. 인근의 국립의료원 자리에는 조선시대 훈련원이 있었다. 맞은편에는 키릴문자 간판이 즐비한 중앙 아시아 타운이 형성되어 있다. 러시아 · 우즈베키스탄 · 몽골 · 카자흐스탄 등지에서 온 사람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면서 조성된 거리이다.

  • 오간수문 터와 이간수문

    오간수문 터와 이간수문
    <사적 제461호(오간수문 터)> 흥인지문과 광희문 사이에는 오간수문과 이간수문이 있었다. 이 부근은 서울에서 가장 지대가 낮아서 내사산에서 내려온 물이 모두 이곳을 거쳐 도성 밖으로 흘러나갔다. 성벽이 청계천을 만나는 위치에는 수문들이 이어져 있었다. 동대문운동장 관중석 밑에 매몰되어 있다가 발굴된 이간수문은 원형에 가까운 모습을 유지하고 있으나 오간수문은 추정 재현되어 있다. 다만 오간수문이 있던 자리가 사적으로 지정되어 있을 뿐이다.

  • 동대문역사문화공원(옛 동대문운동장 터)

    동대문역사문화공원(옛 동대문운동장 터)
    옛 동대문운동장 자리에 조성된 공원이다. 조선 후기 이곳에는 훈련도감의 별영인 하도감과 화약 제조 관서인 염초청이 있었다. 1925년 일제는 일본 왕세자 결혼 기념으로 이곳에 경성운동장을 지었는데, 성벽을 이용하여 관중석을 만들었다. 경성운동장은 해방 후 서울운동장으로 개칭되었다가 ‘88올림픽(제24회 서울올림픽)’ 이후 다시 동대문운동장이 되었다. 근현대 한국 스포츠의 중심지였던 이 운동장이 헐린 것은 2007년이다. 당시 철거 과정에서 땅 속에 묻혀 있던 성벽의 일부와 이간수문(남산에서 발원한 물이 도성 밖으로 빠져나가는 두 칸짜리 수문), 치성(雉城 · 성벽의 일부를 돌출시켜 적을 방어하기 위한 시설물), 하도감으로 추정되는 건물 유구 등이 대거 모습을 드러냈다. 현재 이간수문은 원 자리에 있으나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자리에 있던 건물 유구는 공원 안으로 옮겨졌다. 이 자리에서 출토된 유물들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 내 동대문역사관에서 볼 수 있다.

  • 광희문(光熙門)

    광희문(光熙門)
    한양도성의 동남쪽에 있는 문이다. 시구문(屍口門) 또는 수구문(水口門)이라고도 불리웠다. 일제강점기에 일부 무너지고 1960년대에 퇴계로를 내면서 반쯤 헐렸던 것을 1975년 원 위치에서 남쪽으로 15m 떨어진 현 위치에 중건하였다.
    * 광희문 바깥의 마을, 신당동의 유래 : 광희문은 시체가 나가던 시구문이다. 일반 백성들도 출입하기를 꺼리는 문이었으나 왕의 신분으로 이 문을 이용한 왕이 있었다. 인조는 병자호란 당시 청나라 군사가 예상보다 빨리 도성에 접근하자 광희문을 통해 남한산성으로 피신하였다. 한편 문 밖은 노제 장소였기 때문에 무당집들이 많아 신당리(神堂里)로 불렸는데, 갑오개혁 이후 신당리(新堂里)로 바뀌었다.

  • 장충동 주택지역

    장충동 주택지역
    광희문 성벽을 따라 장충동 주택가로 들어서면 한양도성은 다시 자취를 감춘다. 1930년대에 동양척식주식회사가 이 일대에 문화주택 단지를 조성하면서 한양도성의 상당 부분을 훼손했으며, 해방 후 1960~70년대에 신축된 주택들도 성벽을 파괴하였다. 현재 성돌은 주택의 담장이나 축대로 사용되고 있다.

  • 장충체육관

    장충체육관
    1963년 2월 개장한 국내 최초의 실내체육관으로 2015년 1월 리모델링을 통해 재개장한 시립체육시설이다. 체육관 규모는 지하2층, 지상3층 건물로 관람석은 4,507석이며, 체육관 외부는 원의 형태이고 돔으로 된 지붕을 가지고 있다. 체육관 내부의 원형 코트는 배구, 농구, 핸드볼 경기가 가능하고 각종 문화행사가 개최되고 있어 도심 속에 위치한 스포츠와 문화복합시설로서의 기능을 하고 있다.

주변연계구간

  • 청계천 1구간

    청계천 1구간
    · 구간소개 : 긴 잠에서 깨어난 도심의 오아시스 '청계천' 맑은 공기와 깨끗한 물이 어우러진 도심속 휴식 공간
    · 소요시간 : 2시간
    · 도보구간 : 청계광장 → 광통교 → 삼일교 → 수표교 → 새벽다리 → 오간수교 → 동대문 DDP
    · 만남장소 :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5번 출구

    상세보기

  • 청계천 2구간

    청계천 2구간
    · 구간소개 : 긴 잠에서 깨어난 도심의 오아시스 '청계천' 맑은 공기와 깨끗한 물이 어우러진 도심속 휴식 공간
    · 소요시간 : 2시간 30분
    · 도보구간 : 청계천문화관 → 판잣집테마존 → 두물다리 → 고산자교 → 무학교 → 비우당교 → 황학교 → 서울풍물시장
    · 만남장소 : 지하철 2호선 용두역 5번 출구

    상세보기

.
맨위로가기